한 번 맛들이면 끊지 못하는 완도 오일장날 그 튀김집

지금은 본청 근무에서 자리를 옮긴 Y 씨. 본청 근무 때 장날이면 꼭 이곳을 찾는다는 그는 “이곳 튀김집은 은근한 중독성이 있다. 한 번 맛들이면 절대 잊지 못하고 단골이 된다.””겉보기엔 여느 분식집의 튀김과 다를 바 없지만 무엇인가 다른 절대의 비밀이 있다”고 했다.Y 씨는 군청에서 전통시장 업무를 볼 때, 인연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