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거침없는 CEO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그것은 기업가들에게 나쁜 소식이다.

중국은 기업들에게 통제를 가하고있다

중국은 기업가에게 나쁜소식을 전하다

지난 12개월 동안, 중국 정부는 중국 기술 부문에 대한 전례 없는 규제 단속에 참여했다. 알리바바는
수십억 달러의 독점금지 벌금을 부과받았고, 새로운 온라인 교육 부문을 목표로 한 새로운 규제 규정이
만들어졌다. 그리고 승차공유 서비스인 디디추싱은 미국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 지 며칠 만에
앱스토어에서 소프트웨어가 철수되었는데, 이는 중국 규제당국의 바람과 어긋났다.

한때 중국이 점차 민주적인 시장 경제로 부상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외국 경영자, 투자자, 정부
관리들은 이제 중국 자본주의의 종말을 두려워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권위주의
정권에 의해 인도된 마오쩌둥주의 원칙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감지한다.
하지만 진실은 이것이 패러다임의 변화가 아니라는 것이다. 서방은 이제서야 중국이 스스로 선택한
사회주의 시장경제, 중국식이라는 꼬리표가 무엇인지 깨닫기 시작했다. 현재와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은
서구식 자본주의에 전념한 적이 없다. 정부는 정권의 장기적 생존을 위해 항상 경제에 대한
높은 수준의 직접적인 정치적 통제를 유지해 왔다. 이러한 통제는 규제에서 손을 떼는 접근방식을 배제한다.

중국은

1980년대와 1990년대에, 정보, 자본, 토지 사용권 및 천연자원의 시장은 부분적으로 자유화 되었다. 계획 가격은 시장 가격으로 대체되었고 새로운 비정부 경쟁자들은 점차 단계로 접어들었다. 그러나 이러한 시장은 여전히 엄격히 규제되어 있어서 정치 지도부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마다 경제적, 사회적 이유뿐만 아니라 정치적 이유 때문에 시장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광범위한 여지를 주었다. 정부는 대출 결정, 공공 조달 계약, 토지 배분에 계속해서 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정부는 통신, 은행, 에너지, 광업과 같은 중요한 산업을 계속 통제하기 위해 국영 기업을 계속 운영해 왔다. 정부는 수백만 개의 중소기업이 대중을 위해 고용을 제공하고 있는 번창하는 기업 부문의 부상을 점차 허용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종종 전직 기업 경영자들에게 중소기업을 경매함으로써 국가 소유 경제를 강화하고 현대화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