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 재발?… 두려움이 엄습할 때, 내가 알게된 것

“세침검사(가느다란 바늘로 혹의 세포를 추출, 검사하는 것)를 해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지난달, 정기검진을 받았다. MRI검사를 시작으로 다양한 검사가 패키지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6개월마다 건강을 체크해주니 감사하면서도 불안한 마음이 따라오는 건 어쩔 수 없었다. ‘괜찮습니다’ 한마디를 기대하며 주사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