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노태우 국가장 결정 존중하나, 광주는 애도하지 않는다”

광주광역시가 전직 대통령 노태우씨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을 존중하지만, 시 차원의 추모 행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27일 이용섭 광주시장은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과 공동으로 낸 성명을 통해 “광주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를 다하고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의 뜻을 받들어 조기 게양 및 분향…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