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그날 이후, “전 여전히 악몽을 꾸고 있습니다”

지난 5월, 헌법재판소가 재판관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5·18 민주화운동 관련 정신적 손해배상을 규정하지 않고 국가배상청구를 금지한 구 ‘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아래 5·18보상법)’이 위헌이라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에 따른 정신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당…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