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출입국외국인사무소 ‘독거실’ 격리자 급증

올해 1월부터 8월 5일까지 여수출입국외국인사무소 보호외국인 ‘독거실’ 격리 건수가 40건에 달해 예년에 비해 크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보호외국인의 구금 기간이 길어지면서 외국인보호소 직원들과 보호외국인 간의 갈등 유발 요인이 늘어 인권침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국내 미등록외국인(불법체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