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못 말려… 이럴 만하죠?

하늘이 하루 종일 오락가락한다. 민들레 홀씨처럼 흩날리는 눈발이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모양이다. ‘올 거면 펑펑 오던지.’ 혼잣말을 해놓고는 얼른 삼켰다. 빙판은 반갑지 않다. 나이 들수록 낭만은 줄고 두려움은 커지는 것 같다. 절대 잊히지 않는 엄마의 빙판 이야기가 떠오른다. “야야, 어제 일을 생각하면.” 무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