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화엄사에서 마무리 되는 구례의 단풍

올해 첫 상고대가 핀 노고단 골짜기에 위치한 화엄사에는 가을 단풍이 마지막 붉은빛을 뽐냅니다. 평소에는 보제루의 오른쪽으로 진입하지만 요즘 같은 단풍철에는 왼쪽 범종각과 보제루 사이로 들어갑니다. 이유는 각황전 앞의 붉은 단풍 때문입니다. 국보인 각황전 뒤편의 산 능선은 갈색의 단풍으로 물들었습니다. 최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