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에 걸어 둔 떡국 꾸러미, 이렇게 가능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전파되면서 우리 지역 내 분위기는 더욱더 침체 되었다. 시끌벅적한 명절은 올 설에도 기대할 수 없을 듯하다. 내가 다니는 복지관에서는 지역 내 긍정적인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코로나19로 안전하게 지역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나눔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 전년도 설날에는 전 세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