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립지에서

매립지에서 유리 돔과 우뚝 솟은 금속 나무까지 – 가든스 바이 베이의 꽃이 피게 된 방법
싱가포르: 2012년 6월 가든스 바이 베이가 공식적으로 대중에게 공개되기 전날, 당시 개발 부국장인 Ong Chui Leng과 그녀의 팀은 사람들이 새로운 명소에 어떻게 반응할지 숨죽이며 기다렸습니다.

매립지에서

오피사이트 “우리는 모두 서로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이번에는 아직 마감이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라고 그녀는 CNA에 말했습니다.
Gardens by the Bay가 마침내 문을 열었을 때 팀은 압도적인 반응에 놀랐습니다.

정원의 규모는 “정말로 사람들을 압도했습니다”라고 Ong 씨는 말했습니다.more news

10억 싱가포르 달러 규모의 이 어트랙션은 개장 첫 해에 200만 명의 방문객을 맞았습니다.

이는 이듬해 2배인 400만 명으로 늘었다.

10년이 지난 지금, 정원은 총 8,500만 명의 방문객을 맞이했으며 지역 주민과 관광객 모두 무성한 녹지와 거대한 유리 돔을 즐기고 있습니다.
2005년 마리나 베이 지역의 정원에 대한 아이디어가 처음 소개되었을 때 정원 도시로서의 싱가포르 이미지는 이미 “상당히

확립”되었다고 Ong 씨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Gardens by the Bay의 창립 CEO인 Dr Kiat W Tan을 언급하며 “당시 Dr Tan은 원예 분야에서 세계 여러 지역을 끌어들이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당시 슬로건은 우리가 세계를 싱가포르로 가져오겠다는 것이었고,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싱가포르를 세계에 선보일 것입니다.”

가든스 바이 베이는 에스플러네이드, 싱가포르 플라이어 및 마리나 베이 샌즈 통합 리조트에 추가된 마리나 베이에 대한 대담한

비전의 한 구성 요소였습니다.

매립지에서

새 정원을 위해 선택한 지역은 당시 마리나 시티 공원 부지였습니다. Tan 박사는 온실을 포함하고 온대 국가에서 식물을 들여오기를 원했습니다.

팀은 그것을 101헥타르의 정원으로 던졌습니다.

그 아이디어는 그 공간을 차지하고 사람들이 해안가 전체에 무료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Ong 씨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대중이 그러한 제안을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는 약간의 의구심이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정말 식물을 좋아할까? 동물을 데려와야 하나요? 우리는 동물원과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오랑우탄을 좀 데려와야 할 것 같아요.”
Gardens by the Bay가 무엇인지에 대한 완전한 비전을 실현하는 것은 완전히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베이 이스트 프로젝트 사무소의 프로젝트 디렉터인 Ms Ong는 클라우드 포레스트와 플라워 돔을 모두 건설하기 위한 충분한

자금이 있는지 여부가 한때 명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Cloud Forest와 Flower Dome은 Gardens by the Bay의 주요 부분을 형성하는 거대한 온실입니다.

플라워 돔(Flower Dome)에는 캘리포니아 및 지중해와 같은 지역의 식물이 있는 다른 여러 정원과 함께 변화무쌍한 꽃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실내 폭포가 있는 클라우드 포레스트는 더 높은 고도에서 자라는 조건을 재현합니다.
가든스 바이 베이에 대한 아이디어가 2005년 의회에서 처음 제기되었을 때 싱가포르는 여전히 아시아 금융 위기의 여파를 느끼고 있었다고

당시 정원 개발 부국장이었던 옹은 말했습니다.
그녀는 싱가포르의 초대 총리인 Lee Kuan Yew가 이 아이디어를 “매우 적극적인 지지자”라고 덧붙였습니다.

Tan 박사가 이끄는 팀은 정부와 협력하여 정원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마련했습니다.

플라워 돔과 헤리티지 가든이 2011년 11월 소프트 오픈에 맞춰 먼저 완공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