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끌어내렸지만 일터 앞에서 광장 민주주의 멈췄다”

“나를 버리고, 나를 죽이고 가마. 조금만 참고 견디어라. 너희들의 곁을 떠나지 않기 위하여 나약한 나를 다 바치마”14일 연극 전태일 ‘네 이름은 무엇이냐’가 광주광역시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 무대에 올랐다. 13일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된 이번 공연은 연인원 850여 명이 관람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이번 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