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에 새롭게 떠오르는 명소, 말랭이마을

가족은 언제나 그리움의 대상이다. ‘그대가 옆에 있어도 늘 그립다’는 류시화 시인의 시처럼, 우리와는 따로 살고 있지만 자식은 항상 부모의 마음 안에 있는 것 같다. 모든 부모가 그러하듯 자식이 아무 일 없이 잘 살아가기를 염원한다. 특히 어려서부터 몸이 약했던 둘째 딸을 바라보는 내 마음은 언제나 애잔하다.며칠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