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저녁밥상엔 이게 최고지, 벌써 침 고인다

루시드폴의 노래 ‘고등어’를 좋아한다. 잔잔한 선율에 얹은 소박한 노랫말. 그 노래를 들으면 시큰해진다. ‘몇 만원이 넘는다는 서울의 꽃등심보다 맛도 없고 비린지는 몰라도…… 수많은 가족들의 저녁밥상’을 지켜온 고등어.한밤중에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열어보았더니 한 귀퉁이에 소금에 절인 고등어가 있더라는 김창완…

기사 더보기